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김민선의 샷 같이 볼까요?

등록일 2018년10월01일 19시3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골프대회 중계에서 “플라이어 라이였던 것으로 보이네요”

하는 식의 해설을 한번쯤은 들어보셨죠. 플라이어 라이(flier lie)란 풀이 다소 긴 러프 중에서도 잔디가 볼을 보내야 하는

방향으로 자라난 곳에 볼이 놓인 상태를 말합니다. 역결이 아닌 순결이라고 하면 이해가 좀 더 쉽겠네요.
 

플라이어 라이에서 유념해야 할 사실은 임팩트 때 볼 뒤쪽의 풀이 볼과 클럽페이스 사이에 끼기 때문에

볼에 백스핀이 잘 걸리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같은 클럽으로 쳐도 평소보다 비거리가 많이 나고 지면에 떨어진 뒤 구르는 거리인 런도 많습니다.

프로 선수들이 러프에서 친 볼이 그린을 훌쩍 넘어가거나 그린에 떨어진 뒤 한참 굴러가는 경우 플라이어 라이였을 가능성이 크지요.

따라서 볼을 러프 지역으로 보냈을 때는 볼이 놓인 곳의 잔디 상태를 잘 파악하는 게 중요합니다.

그린 방향으로 역결인지 순결인지를 확인하고 순결이라면 플라이어가 발생할 것을 예측해 번호 한두 개 정도 짧은 클럽을 선택하는 것이 좋겠지요. 볼의 위치는 너무 많은 런을 줄이기 위해 양발의 가운데 또는 약간 왼쪽에 둡니다. 스탠스를 약간 오른쪽으로 오픈하면 좀 더 많은

스핀을 얻을 수 있습니다















 

지성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해외 국내 갤러리 라이프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