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골프에 있어 더욱 즐거운 여행은 먹거리에 있다.

회원제 뺨치는 `명품 코스`와 " 명품요리 "

등록일 2018년10월01일 01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골프에 있어 더욱 즐거운 여행은 먹거리에 있다.

 

라운딩 중간에 들리는 그늘집 또는 종료 후 함께하는 식사 속에서도
라운딩 이상의 중요한 친목 또는 사교의 시간이다.
이런 시간에 도움을 주 것이 셰프의 손길 즉 맛과 건강성 식품이다.
아덴힐은  외주 업체 요리가 아닌 직영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더욱 재료와 정성이
가득하다

누구나 골프 하면 라운드 이후 식사에 주목한다 아덴힐에서는 1인 이만 원으로 즐기는 식사 행사를 하고 있다.
골프장 주위에는 많은 식당가가 있다. 어쩌면 청결하고 믿을 수 있는 음식을 쉽게 찾기를 바란다면 클럽하우스를 

선택하는 것도 현명한 생각이다.

즐거운 라운드 후 아덴힐에서 회원제 뺨치는 `명품 코스`와 " 명품요리 " 를 즐겨보는 라운딩후 즐기는 19홀이다

 

 

 















 

김주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해외 국내 갤러리 라이프

UCC 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연예가화제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